조회 수 51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백석대학교회 가정 / 소그룹 나눔 2023. 12. 17

 

 

우리가 어디로 가랴

 

 

1:28 우리가 어디로 가랴 우리의 형제들이 우리를 낙심하게 하여 말하기를 그 백성은 우리보다 장대하며

그 성읍들은 크고  성곽은 하늘에 닿았으며 우리가 또 거기서 아낙 자손을 보았노라 하는도다 하기로

 

 

길을 잃어버렸습니다

하나님께서 길을 가르쳐 주셨는데, 그래서 길을 아는데, 가지 않을 때가 있습니다. 여러분, 말씀을 피하면 길을 잃어버립니다. <중요한 영적인 원리>입니다. 다른 길이 있는 것 같아서 갔는데, 막힙니다. 인생이 복잡해집니다. 그러나 순종의 길로 가면, <안 될 것 같은데>, <부담스러운데>, 길이 열립니다.

 

엔트로피 법칙

모든 물질은 가만히 놔두면 흩어지고, 퍼져갑니다.” 우리의 삶이 엔트로피 법칙에 영향을 받습니다. 가만히 놔두면 게을러지고, 가만히 놔두면 하나님으로부터 멀어집니다. 가만히 놔두면, 길을 잃어버립니다. 아무리 가져도, 아무리 높아져도, 아무리 먹고, 봐도, 길이 보이지 않습니다. 우리가 어디로 가랴?” 그러나 강력한 엔트로피 법칙을 막아서는 것이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바람에 나는 겨><시냇가에 심은 나무>

시편 1편을 보면, 두 종류의 인생이 나옵니다. <바람에 나는 겨><시냇가에 심은 나무> ... <바람에 나는 겨>는 길을 잃어버려서 방황하는 인생입니다. 그러나 <시냇가에 심은 나무>는 굳건합니다. 열매가 있고, 잎사귀가 마르지 않습니다. 그것도 철을 따라” ... 더우나 추우나 인생의 계절에 따라 열매가 있는 것입니다. 왜 이런 차이가 날까요? 1:2 오직 여호와의 율법을 즐거워하여 그의 율법을 주야로 묵상하는도다.” 말씀을 가까이하십시오. <바람에 나는 겨>가 되지 않습니다. 길을 잃어버리지 않습니다. 길을 찾을 수 있어요.

 

<하루 20분 공동체 성경읽기>를 아십니까?

일년에 성경 1독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채널입니다. 말씀을 가까이하면 예수님을 알게 되고, 예수님이 믿어지고, 예수님을 닮아가고 싶어집니다. 그렇게 되면, <엔트로피>를 이길 수 있습니다. 길을 잃어버리지 않을 수 있습니다. 예수님이 길이시기 때문입니다. 14:6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곧 길the Way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예수님이 <>이십니다. 여러 길 중의 하나가 아니라, <the way>, 생수의 근원이신 하나님 아버지께로 가는 유일한 길입니다. 철을 따라 열매를 맺게 하는 <생수의 근원>으로 가는 유일한 길이 바로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그러므로 말씀을 가까이 하면서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의지하고 따르고 닮아가면, 길을 잃어버리지 않습니다. 허무하지 않습니다.

 

찬송가 438, 예수님께서 계신 곳이 하늘나라 ...

어떤 곳에 있든, 어떤 상황에 처해 있든, 길을 알고 있는 것이지요.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예수님과 함께 하니까 어떤 곳, 어떤 상황이든, 그곳이 하늘나라 ... 길을 아는 인생입니다.

 

인생의 방황은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면 끝이 나고, 신앙생활의 방황은 좋은 교회를 만나면 끝이 납니다.

우리는 길을 알고 있는 사람들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하기 때문에, 예수님을 따라가기 때문에 우리의 인생은 허무하지 않습니다. 할렐루야!

 

 

나눔질문

아무 문제가 없는데 허무함이 스며들어왔던 때가 있으셨습니까?

 

인생의 방황, 신앙생활의 방황의 터널을 통과했던 경험이 있으십니까?

 

기도하는 시간 하나님 아버지, 말씀을 가까이 함으로 길을 잃어버리지 않게 하옵소서.

 

암 송

14:6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교육프로그램자료

교육프로그램 자료를 안내하는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8 가정 소그룹교안(4월 14일) file 운영자 2024.04.12 210
257 가정 소그룹교안(4월 7일) file 운영자 2024.04.05 432
256 가정 소그룹교안(3월 31일) file 운영자 2024.03.29 489
255 가정 소그룹교안(3월 24일) file 운영자 2024.03.22 460
254 가정 소그룹교안(3월 17일) file 운영자 2024.03.15 544
253 가정 소그룹교안(3월 10일) file 운영자 2024.03.08 502
252 가정 소그룹교안(3월 3일) file 운영자 2024.02.29 475
251 가정 소그룹교안(2월 25일) file 운영자 2024.02.23 547
250 가정 소그룹교안(2월 18일) file 운영자 2024.02.16 395
249 가정 소그룹교안(2월 11일) file 운영자 2024.02.07 522
248 설명절 가정예배교안 file 운영자 2024.02.02 46
247 가정 소그룹교안(2월 4일) file 운영자 2024.02.02 561
246 가정 소그룹교안(1월 28일) file 운영자 2024.01.25 473
245 가정 소그룹교안(1월 21일) file 운영자 2024.01.19 540
244 가정 소그룹교안(1월 14일) file 운영자 2024.01.12 524
243 가정 소그룹교안(1월 7일) file 운영자 2024.01.05 545
242 가정 소그룹교안(12월 31일) file 운영자 2023.12.29 488
241 가정 소그룹교안(12월 24일) file 운영자 2023.12.22 490
» 가정 소그룹교안(12월 17일) file 운영자 2023.12.15 518
239 가정 소그룹교안(12월 10일) file 운영자 2023.12.07 43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