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9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가정예배 교안


■  일    시  6월 6일(토)
■  사도신경
■  찬    송:  ‘달고 오묘한 그 말씀“
■  말    씀:  마7:24-27 /  반석 위에 지은 집 3
   마 7:24 그러므로 누구든지 나의 이 말을 듣고 행하는 자는 그 집을 반석 위에 지은 지혜로운 사람 같으리니 25 비가 내리고 창수가 나고 바람이 불어 그 집에 부딪치되 무너지지 아니하나니 이는 주추를 반석 위에 놓은 까닭이요 26 나의 이 말을 듣고 행하지 아니하는 자는 그 집을 모래 위에 지은 어리석은 사람 같으리니 27 비가 내리고 창수가 나고 바람이 불어 그 집에 부딪치매 무너져 그 무너짐이 심하니라


1. 행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말씀을 듣고 행하는 것이 반석 위에 집을 짓는 것이고, 듣고도 행하지 않으면 모래 위에 지은 집입니다. 말씀을 <행하는 것>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말씀을 행하는 것에 대해 강조하는 성경이 <야고보서>입니다. 약 2:26 <영혼> 없는 <몸>이 죽은 것 같이 <행함>이 없는 <믿음>은 죽은 것이니라  <영혼>과 매치가 되는 것이 <행함>입니다. 그리고 <몸>에 해당하는 것이 <믿음>이에요. 그러니까, 영혼이 떠나버리고 몸만 있으면, <죽었다>고 합니다. 몸이 그대로 있어도, 영혼이 떠나가면 그 몸은 죽은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행함이 없고 믿음만 있으면, 그 사람의 믿음은 죽은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그런데 보통은, <행함>은 <몸>으로 하는 것이니까, <행하는 것>이 <몸>에 해당하고, <믿음>은 <마음>으로 하는 것이니까, <영혼>, <영적인 일>에 속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영혼 없는 몸이 죽은 것 같이, 믿음이 없는 행함은 죽은 것이니라” 이렇게 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성경은 <마음>으로 하는 <믿음>이 있다고 해도, <몸>으로 하는 <행함>이 없으면, 그 믿음은 <죽은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말씀을 행하는 것이 그렇게 중요해요. 그리고 말씀을 행하는 것은 영혼에 속한 것입니다. 영적인 일이에요. “나는 믿음이 있으니까, 신앙고백이 확실하니까, 행하지 않아도 괜찮다. 예배 잘 드렸으니, 집에서, 직장에서는 마음대로 살아도 괜찮다” ... 여러분, 안 괜찮습니다. <죽은 믿음>일 수 있습니다. 행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2. 들음과 행함
   그런데 여러분, 오늘 본문 말씀에서 문제가 되는 것은, <듣고> <행하지 않는> 것입니다. 말씀을 들었는데, 행하지 않습니다. 듣기는 똑같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어떤 사람은 행하고, 어떤 사람은 행하지 않습니다. 차이가 무엇일까요? 약 1:21 그러므로 모든 더러운 것과 넘치는 악을 내버리고 너희 영혼을 능히 구원할 바 <마음에 심어진> 말씀을 온유함으로 <받으라>  하나님의 말씀을 들어요. 들어서 마음에 심겨집니다. 그런데 마음에 심어진 말씀을 온유함으로 받으라고 하십니다. 말씀이 마음에 심어졌으면, 다 된 것, 아닙니까? 그런데 성경은 말씀이 마음에 심겨지는 것과, 우리가 <받는 것>이 다르다고 하십니다. 말씀이 마음에 심겨지는 것, 말씀의 씨앗이 우리 마음에 뿌려지는 것, 듣는 것입니다. 그런데 마음에 심겨진 말씀, 들은 말씀을 <받는 것>은, 다른 문제에요. 여기에 나오는 <받는다>는 말씀이 성경에 많이 나오는데, 대부분은 <받는다>, 또는 <영접한다> 라는 의미입니다. 눅 2:25 예루살렘에 시므온이라 하는 사람이 있으니 이 사람은 의롭고 경건하여 이스라엘의 위로를 기다리는 자라 성령이 그 위에 계시더라 26 그가 주의 그리스도를 보기 전에는 죽지 아니하리라 하는 성령의 지시를 받았더니 ... 28 시므온이 아기를 <안고> 하나님을 찬송하여 이르되 예수님을 기다리던 시므온, 성령이 충만하여서, 의롭고 경건하여, 이스라엘의 위로를 기다리는 시므온이 드디어 예수님을 만났어요. 이때 시므온이 아기 예수님을 “<안고> 하나님을 찬송하여 이르되” ... <안고> 라는 말씀이 온유함으로 <받으라>와 같은 말입니다. 그런데 여러분, 시므온이 예수님을 어떻게 안았을까요? 대충 안았을까요? 아니지요. 매우 귀하게, 매우 소중하게 예수님을 <안고>, 하나님을 찬송했습니다. 그러면, “마음에 심어진 말씀을 온유함으로 받으라”는 말씀이 무엇을 의미합니까? 심어진 말씀, 이미 말씀을 들어서 알고 있어요. 직접 읽었든지, 귀동냥으로 들었든 지, 아무튼 말씀이 내 마음에, 내 머리에 있어요. 그런데 <이 정도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마음에 심어진 말씀을 <받아야>합니다. 들은 말씀을, <받들어야> 하고, <안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말씀을 들을 때, 들어서 내 속에 들어온 말씀을, <소중하게 여겨야 한다>는 것입니다.


3. 말씀은 영혼의 빛입니다.
   여러분, 말씀을 소중하게 여기면, 우리에게 참 좋습니다. 시 119:176 잃은 양 같이 내가 방황하오니 주의 종을 <찾으소서> 내가 주의 계명들을 잊지 아니함이니이다  주의 종을 찾으소서... 물론 우리 하나님은 우리가 어디에 있어도, 바다 끝에 있어도, 아무리 어두운 곳에 있어도 알고 계시고 찾아내십니다. 그러나 우리에게 말씀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가르쳐 주시기 위해서 이 말씀을 허락해 주셨습니다. 잃은 양 같이 내가 방황하오니 ... 고난이 많아서, 너무 힘들어서, 길을 잃은 양처럼, 정신을 잃고 헤매고 있어요. 돌아갈 힘이 없습니다. 그래서 “나를 좀 찾아 달라”고 합니다. 내가 주님을 찾을 힘이 없어요. 주님께서 나를 좀 찾아달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어지는 말씀을 보세요. 원래는 <왜냐하면> 이라는 접속사가 있습니다. “주의 종을 찾으소서. 왜냐하면 내가 주의 계명들을 잊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무슨 말씀입니까? “제가 주님의 말씀을 잊지 않고 있습니다. 이 힘든 상황 속에서도 주님의 말씀을 제가 꼭 붙들고 있습니다. 이것을 보시고, 저를 찾아주십시오” 라는 것입니다. 귀한 신앙입니다. 저와 여러분이 말씀을 잊지 않고, 비록 한 말씀이라도, 그 말씀을 받들고, 안고 있으면, 주님께서 <우리 속에 있는 말씀을 보시고>, 우리를 찾아내신다는 것입니다. 여러분, 마음에 간직하고 있는 말씀은 영혼의 빛입니다. 주님께서 이 빛을 보십니다. 그래서 말씀을 소중하게 간직하고 받들면, 말씀을 행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도저히 일어날 수 없는 바닥, 감당할 수 없는 인생의 어두움 가운데서도, 주님께서는 우리를 찾아내실 수 있습니다.


■  부모님의 축복기도 (자녀들을 위한 축복기도)
 “주님, 말씀을 소중하게 받들게 하옵소서. 말씀을 듣고 행하게 하옵소서. 아멘”


■  주기도문
                                               


교육프로그램자료

교육프로그램 자료를 안내하는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 가정예배교안(8월 15일) file 운영자 2020.08.14 442
41 가정예배교안(8월 8일) file 운영자 2020.08.07 421
40 가정예배교안(8월 1일) file 운영자 2020.07.31 383
39 가정예배교안(7월 25일) file 운영자 2020.07.24 400
38 가정예배교안(7월 18일) file 운영자 2020.07.17 506
37 가정예배교안(7월 11일) file 운영자 2020.07.09 413
36 가정예배교안(7월 4일) file 운영자 2020.07.02 428
35 가정예배교안(6월 27일) file 운영자 2020.06.25 383
34 가정예배교안(6월 20일) file 운영자 2020.06.18 427
33 가정예배교안(6월 13일) file 운영자 2020.06.12 428
» 가정예배교안(6월 6일) file 운영자 2020.06.03 493
31 가정예배교안(5월 30일) file 운영자 2020.05.29 430
30 가정예배교안(5월 23일) file 운영자 2020.05.21 427
29 가정예배교안(5월 16일) file 운영자 2020.05.15 421
28 가정예배교안(5월 9일) file 운영자 2020.05.08 434
27 가정예배교안(5월 2일) file 운영자 2020.04.29 446
26 가정예배교안(4월 25일) file 운영자 2020.04.23 430
25 가정예배교안(4월 18일) file 운영자 2020.04.17 404
24 가정예배교안(4월 11일) file 운영자 2020.04.10 474
23 가정예배교안(4월 4일) file 운영자 2020.04.03 48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