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4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가정예배 교안

 

일 시: 815()

사도신경

찬 송: ‘인생길 험하고 마음지쳐

말 씀: 왕상 15:1-8 / 아비의 길 조상의 길


왕상 15:1-8   1 느밧의 아들 여로보암 왕 열여덟째 해에 아비얌이 유다 왕이 되고 2 예루살렘에서 삼 년 동안 다스리니라 그의 어머니의 이름은 마아가요 아비살롬의 딸이더라 3아비얌이 그의 아버지가 이미 행한 모든 죄를 행하고 그의 마음이 그의 조상 다윗의 마음과 같지 아니하여 그의 하나님 여호와 앞에 온전하지 못하였으나 4 그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다윗을 위하여 예루살렘에서 그에게 등불을 주시되 그의 아들을 세워 뒤를 잇게 하사 예루살렘을 견고하게 하셨으니 5 이는 다윗이 헷 사람 우리아의 일 외에는 평생에 여호와 보시기에 정직하게 행하고 자기에게 명령하신 모든 일을 어기지 아니하였음이라 6 르호보암과 여로보암 사이에 사는 날 동안 전쟁이 있었더니 7 아비얌과 여로보암 사이에도 전쟁이 있으니라 아비얌의 남은 사적과 그 행한 모든 일은 유다 왕 역대지략에 기록되지 아니하였느냐 8 아비얌이 그의 조상들과 함께 자니 다윗 성에 장사되고 그 아들 아사가 대신하여 왕이 되니라

 

1. 아비의 길 조상의 길

   오늘 우리가 읽은 본문은 르호보암의 아들 아비얌의 통치에 대한 것을 기록하고 있다. 1-2절 말씀 아비얌의 통치와 간단한 신상을 소개하고 있다. 1 느밧의 아들 여로보암 왕 열여덟째 해에 아비얌이 유다 왕이 되고 2 예루살렘에서 삼 년 동안 다스리니라 그의 어머니의 이름은 마아가요 아비살롬의 딸이더라. 아비얌은 느밧의 아들 여로보암 18년에 왕이 되었다. 여로보암은 북 이스라엘의 초대 왕이다. 아비얌의 아버지 르호보암 때에 이스라엘은 사울과 다윗과 솔로몬의 통일왕국 시대를 끝내고 남과 북으로 분열하게 된다. 르호보암은 솔로몬의 아들이니까 말하자면 아비얌은 다윗의 증손자인 셈이다. 다윗의 3대손이다. 3절에 아비얌은 그의 마음이 그의 조상 다윗의 마음과 같지 아니하였다. 그의 아버지 르호보암이 이미 행한 모든 죄를 행하였다. 그래서 아비얌은 여호와 앞에 온전하지 못하였다 말씀하고 있다. “아비얌이 그의 아버지가 이미 행한 모든 죄를 행하고 그의 마음이 그의 조상 다윗의 마음과 같지 아니하여 그의 하나님 여호와 앞에 온전하지 못하였다.”

  이스라엘 왕들이 선한 왕이냐 악한 왕이냐를 가늠하는 중요한 기준이 되는 것 한 마디로 선지자들과 사이가 좋으냐 그렇지 않느냐로 결정된다. 선지자들은 한 마디로 시대의 잔소리꾼들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하나님의 편에 서서 하나님의 말씀을 대언하는 사람들이다. 왕들이 이들 선지자와 사이가 좋다면 그 왕은 좋은 왕이다. 반대로 왕들이 하나님이 보내신 선지자들과 사이가 안 좋다 그러면 그 왕은 악한 왕이요 나쁜 왕이다. 왕들이 자신의 위에 있는 진짜 왕이신 하나님의 권위를 인정하느냐의 문제가 왕들이 선한 왕이냐 그렇지 않으면 나쁜 왕이냐를 결정하는 관건이 된다. 기왕에 겸손한 사람이었던 사울은 왕이 되고나서 내가 왕인데라고 하는 생각을 하다가 멸망했다면 다윗은 왕이 되고나서도 늘 이 생각을 잊지 않았다.   “내가 누구인가?” 삼하 7:18 “18 다윗 왕이 여호와 앞에 들어가 앉아서 이르되 주 여호와여 나는 누구이오며 내 집은 무엇이기에 나를 여기까지 이르게 하셨나이까.”그래서 다윗의 가장 위대한 점 툭 치면 알아듣는다.” 미련한데 고집까지 세다. 그러면 소망이 없다. 우리는 쉽게 생각한다. 우리야의 아내 밧세바를 범한 다윗에게 나단 선지자가 와서 그 죄악을 통렬하게 지적했다.당신이 바로 그 사람이라”(삼하 12:7). 다윗이 바로 알아듣는다. 내가 여호와께 죄를 범하였노라”(삼하 12:13) 우리도 우리의 인생의 길들을 걸어가며 바른 길에서 이탈할 수 있다. 벗어날 수 있다. 그때 우리가 해야 할 일 빨리 바른 길로 돌이키는 것이다. 회개하는 것이다. 가던 길을 버리고 돌아서야 하는 것이다. 그런 면에서 우리는 책망을 잘 받아들이는 것이다. 98거만한 자를 책망하지 말라 그가 너를 미워할까 두려우니라 지혜 있는 자를 책망하라 그가 너를 사랑하리라.”책망할 때 사람 가려서 하라는 것이다. 지혜 있는 사람 책망해라 그러면 그가 당신을 사랑할 것이지만 미련한 사람 거만한 사람 책망했다가 도리어 원수 된다는 것이다. 이것을 뒤집어서 적용할 수 있다. 우리가 책망을 잘 받아들이면 우리 스스로 지혜로운 사람임을 증명하는 것이고 우리가 책망을 잘 받아들이지 못하면 우리 스스로 어리석은 사람임을 입증하는 것이다. 하나님의 말씀은 틀림이 없다. 정확 무오하다. 우리 앞에 있는 여러 길 가운데 바른 선택을 해야 한다. 그리고 잘못된 선택을 했다면 돌이켜야 한다. 14:12; 16:25 “어떤 길은 사람이 보기에 바르나 필경은 사망의 길이니라.”길이라고 다 바른 길 아니다. 바른 선택을 해야 한다. 사람이 보기에 바른 길이 아니라 여호와 보시기에 정직한 길을 가야 한다. 한 사람의 삶의 무게는 보잘 것 없는 것이다. 2:22 “너희는 인생을 의지하지 말라 그의 호흡은 코에 있나니 셈할 가치가 어디 있느냐.” 하지만 그럼에도 하나님은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을 귀하게 보신다. “나 하나쯤이야라고 하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 다윗 때문에 하나님은 유다 멸하기를 즐겨하지 않으신다. 물론 거꾸로의 가능성도 열려 있다. 므낫세 때문에 사하기를 즐겨하지 않으실 수도 있는 것이다. 우리 인간 앞에는 두 가지 가능성이 동시에 열려 있다. 테레사 수녀가 될 수도 있고 히틀러같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 한 사람의 삶의 영향력이라고 하는 것을 우리는 결코 과소평가해서는 안된다.


부모님의 축복기도 (자녀들을 위한 축복기도)

주님, 바른 선택을 하게 하옵소서. 잘못된 선택을 하였다면 바로 돌이키게 하옵소서. 아멘


주기도문

                                                                                                                                                       


교육프로그램자료

교육프로그램 자료를 안내하는 게시판입니다.

  1. 백석기말고사

    Date2020.11.28 By관리자 Views42
    Read More
  2. 말씀기도문

    Date2020.11.28 By관리자 Views30
    Read More
  3. 가정예배교안(11월 28일)

    Date2020.11.26 By운영자 Views456
    Read More
  4. 가정예배교안(11월 21일)

    Date2020.11.20 By운영자 Views430
    Read More
  5. 가정예배교안(11월 14일)

    Date2020.11.12 By운영자 Views426
    Read More
  6. 추수감사주일 감사내용 기록해 보기 이미지

    Date2020.11.06 By관리자 Views6
    Read More
  7. 가정예배교안(11월 7일)

    Date2020.11.06 By운영자 Views433
    Read More
  8. 가정예배교안(10월 31일)

    Date2020.10.30 By운영자 Views389
    Read More
  9. 가정예배교안(10월 24일)

    Date2020.10.22 By운영자 Views417
    Read More
  10. 가정예배교안(10월 17일)

    Date2020.10.16 By운영자 Views434
    Read More
  11. 가정예배교안(10월 10일)

    Date2020.10.08 By운영자 Views471
    Read More
  12. 가정예배교안(10월 3일)

    Date2020.09.24 By운영자 Views456
    Read More
  13. 추석 가정예배

    Date2020.09.24 By운영자 Views91
    Read More
  14. 가정예배교안(9월 26일)

    Date2020.09.15 By운영자 Views457
    Read More
  15. 가정예배교안(9월 19일)

    Date2020.09.11 By운영자 Views500
    Read More
  16. 가정예배교안 (9월 12일)

    Date2020.09.04 By운영자 Views482
    Read More
  17. 가정예배교안(9월 5일)

    Date2020.08.27 By운영자 Views473
    Read More
  18. 가정예배교안(8월 29일)

    Date2020.08.22 By운영자 Views499
    Read More
  19. 가정예배교안(8월 22일)

    Date2020.08.20 By운영자 Views470
    Read More
  20. 가정예배교안(8월 15일)

    Date2020.08.14 By운영자 Views442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